본문 바로가기

김부선 “내 딸 미소, 출국 전 형사 만났다”…이유는?

중앙일보 2018.08.25 14:55
지난22일 경찰 출석 당시 딸 이미소씨를 언급하며 눈물을 흘린 배우 김부선씨(왼쪽)와 그의 딸이자 배우 이미소씨(오른쪽) [일간스포츠]

지난22일 경찰 출석 당시 딸 이미소씨를 언급하며 눈물을 흘린 배우 김부선씨(왼쪽)와 그의 딸이자 배우 이미소씨(오른쪽) [일간스포츠]

배우 김부선 씨는 자신의 딸이자 배우인 이미소 씨가 형사를 만나 진술했다고 25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눈물로 낳은 내 딸 미소. 출국 전 형사 만나 진술했단다. 형사가 말했다. 내 딸답다"고 썼다. 
 
이어 해당 게시물 댓글에 "미소가 어떤 기자에게 이재명 사진 삭제하지 않았고, 2010년에 맡긴 노트북은 현재 싱가포르에 있단다. 형사가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김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씨의 근황을 전해왔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내 딸 해외 노동자로 취업 출국한다", "보금자리 쫓겨나는 애처로운 내 새끼"라며 이 지사와 자신의 스캔들에 쏟아지는 관심을 피해 딸이 한국을 떠날 예정이라고 울분을 표했다.
 
또 21일에는 "내 딸 미소, 어제 오후 3시 해외로 워킹 홀리데이 떠났다"며 "다 잃었다. 더 이상 잃을 명예도 체면도 없다"며 이씨가 출국한 사실을 밝혔다.
 
김 씨는 22일 경찰에 피고발인으로 출석하면서도 "이재명의 터무니없는 거짓말 때문에 저와 제 아이가 인격살해를 당하는 지경까지 왔다", "제 딸은 눈물로 낳은 아이인데 그 아이를 못 보고 (딸이 해외로) 떠났다. 저도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찰 출석 통보 이유를 묻는 질문에 "동기는 제 아이다. 아시다시피 전 미혼모"라고 답했다.
 
한편 김씨와 이 지사의 스캔들이 불거지자 이씨는 "진실 자체에 대한 논란은 없어야 한다. 엄마가 증거다. 선거잔치에 초대말라"며 목소리를 낸 바 있다. 이후 이씨는 자신의 SNS 계정을 폐쇄하고,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배우 김부선씨 페이스북 캡처]

[배우 김부선씨 페이스북 캡처]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