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선 ‘고소’ 발언에 김영환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다”

중앙일보 2018.08.25 13:55
김영환 바른미래당 당대표 후보(왼쪽)와 배우 김부선 [연합뉴스, KBS1]

김영환 바른미래당 당대표 후보(왼쪽)와 배우 김부선 [연합뉴스, KBS1]

 
배우 김부선씨가 김영환 바른미래당당대표 후보 고소 방침을 밝히자 김 후보가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며 사과했다.  
 
앞서 지난 24일 김부선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의원은 내게 사실관계도 묻지 않고 지방선거 토론회에서 폭탄을 던진 후 사과 문자와 전화를 며칠간 거부하자 부인을 집으로 보내 7시간을 만나려고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때 장관까지 했던 자의 인격에 치를 떨었다. 온갖 감언이설로 내 입을 막았다”며 “내게 동의나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현직 정치인들이 선거 내내 (나와 관련한 이슈를)이용했다”고 분노했다.  
 
특히 김씨는 “변호사 다음 주 선임되면 악플러들 우선으로 고소한다. 김영환 전 의원부터 고소하려고요”라며 법적대응 방침을 분명히 했다.  
 
[사진 김영환 바른미래당 당대표 후보 페이스북 캡처]

[사진 김영환 바른미래당 당대표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에 25일 김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씨에게 사과하며, 함께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다른 의혹을 해소하는 데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는 “김부선씨가 화내시는 점 충분히 이해하고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저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이 문제로 큰 고통을 받고 계시니까요. 특히 따님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또한 김 후보는 “진실을 밝히는 과정에서 제가 감수해야 할 몫”이라며 “이번 일로 김부선씨도 이재명 지사와의 악연과 진실을 국민들 앞에 밝히고 새로운 출발을 하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김 후보는 “저는 김부선씨 문제 외에도 막말의 원인이 됐던 형의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 성남 공무원들을 동원한 SNS 사전선거운동 의혹, 정치권과 조폭과의 관련 의혹, 성남FC 160억원 강제모금 의혹 등 수많은 문제가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