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르셰 버려도 넌 안줘" 스티브 잡스 혼외딸의 고백

중앙일보 2018.08.25 11:22
지난 2011년 암으로 세상을 떠난 스티브 잡스(왼쪽)과 그의 혼외딸 리사 브레넌 잡스(오른쪽) [애플 홈페이지 메인 화면, 리사 트위터=연합뉴스]

지난 2011년 암으로 세상을 떠난 스티브 잡스(왼쪽)과 그의 혼외딸 리사 브레넌 잡스(오른쪽) [애플 홈페이지 메인 화면, 리사 트위터=연합뉴스]

스티브 잡스의 혼외 딸이 아버지 '잡스'의 숨겨진 이야기를 공개했다.  
 
24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잡스의 혼외 딸 리사 브레넌-잡스(40)는 내달 4일 비망록 『스몰 프라이(Small Fry)』를 출간한다. 『스몰 프라이』에는 친부인 잡스로부터 '하찮은 존재'로 여겨져 인정받지 못한 채 성장한 리사의 어린 시절이 담겨 있다. 리사가 잡스의 생전 일상을 고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잡스는 23세 때 사귀던 크리산 브레넌과의 사이에서 딸 리사를 낳았지만, 한동안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재정적 지원을 거의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91년 아내 로렌 파웰과 결혼해 가정을 꾸린 뒤 리사를 딸로 인정했지만, 리사에게는 매우 비정하고, 부적절한 아빠였다고 비망록에는 적혀 있다.
 
리사는 비망록을 통해 몇 가지 사례를 소개했다.
 
그는 책에서 "한 번은 어머니가 '아빠는 포르셰에 작은 흠집만 나도 새것으로 바꾼다'는 말을 한 것이 기억나 아빠에게 '혹시 흠집이 나서 버리게 되는 차를 내게 줄 수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아빠의 대답은 '절대 안 돼. 넌 아무것도 받지 못할 거야'였다"고 했다.  
 
또 파웰과 성적 행동을 취하면서 리사에게 함께 그 자리에 있으라고 하는 등 아버지로서는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그녀는 고백했다. 리사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그런 아버지의 행동이 위협으로 느껴지진 않았다. 단지 '생경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생전 잡스는 DNA 검사를 통해 리사가 자신의 친딸임을 확인받고서도 이를 부정했다. 애플 웹사이트에 올린 이력에는 파웰과의 사이에서 난 아이만 기재했다.
 
이에 리사는 과거 한 패션잡지를 통해 "그(잡스)에게 나는 정상을 향한 등정 과정에서 하나의 '오점'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리사는 끝까지 아버지 곁을 지켰다.
 
NYT는 "두 사람은 시간이 지나며 화해했다"며 "리사는 잡스가 암 투병으로 2011년 세상을 떠날 때까지 그의 곁을 지켰고, 한 푼도 주지 않을 거라던 잡스도 마지막에는 그녀 앞으로 유산을 남겼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책은 잡스에 대한 것이 아니라 한 여성이 자신의 이야기를 찾으려는 노력"이라고 설명했다.
 
리사는 이번 비망록에 "아버지는 오랜 시간 나를 딸로 받아들이길 거부했지만, 나는 그를 용서했다. 아니 오히려 그를 사랑한다. 그가 나에게 '넌 아무것도 물려받지 못할 거야'라고 하는 장면만큼이나 아버지와 함께 롤러 스케이팅을 타고 함빡 웃던 장면들이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썼다.
  
한편 잡스의 미망인인 파웰과 잡스의 여동생 모나 심슨은 성명을 통해 "리사는 우리 가족의 일원이다. 당시 우리의 기억과 극적으로 다른 그녀의 책을 읽는 것은 슬플 것"이라며 "우리가 아는 아버지 스티브는 리사를 사랑했고, 그녀가 어렸을 때 당연히 해야 했던 아버지 역할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해 후회했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