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합수단, 한민구·조현천 전 보좌관들 사무실 10여곳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8.08.24 17:20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을 수사하는 민군 합동수사단이 지난 14일 오후 기무사 사령부를 압수수색한 후 압수수색 물품이 든 상자를 들고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을 수사하는 민군 합동수사단이 지난 14일 오후 기무사 사령부를 압수수색한 후 압수수색 물품이 든 상자를 들고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을 수사 중인 군ㆍ검 합동수사단(합수단)이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과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의 보좌관들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합수단은 24일 한 전 장관의 보좌관들의 사무실에 수사관 등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문건을 확보했다. 전날에는 조 전 사령관의 보좌관들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수사범위가 김관진 청와대 안보실장과 박 전 대통령으로 넓혀지는 모양새다.
 
합수단 관계자는 “어제와 오늘 10곳 내외의 장소를 압수수색했다”며 “(압수수색 대상자들은) 대부분은 현직 군인 신분이지만, 아닌 사람들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합수단은 지난 3일 한 전 장관과 조 전 사령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며 계엄령 문건 의혹과 관련해 본격적인 윗선 수사에 착수했다. 합수단은 조 전 사령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당일 청와대를 방문한 정황을 포착, 계엄문건 작성 배경에 ‘윗선’의 지시 또는 승인이 있었는지 등을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아울러 합수단은 지난달 22일 위수령 및 계엄 문건의 법률적 검토를 맡은 것으로 알려진 노수철 전 국방부 법무관리관을 소환해 조사했다. 합수단 관계자는 “(소환조사에서) 노 전 관리관이 당시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어떤 지시를 받아 (문건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했고)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들어봤다”고 말했다.
 
합수단은 문건작성 당시 국가안보실 관계자 등도 조만간 추가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