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이크로소프트, 해외 공무원에 뒷돈 의혹…美 당국 조사중

중앙일보 2018.08.24 09:48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MS)가 해외영업 과정에서 뇌물을 제공한 혐의가 포착돼 미국 법무부 등의 조사를 받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MS가 2013∼2014년 헝가리에서 워드, 엑셀과 같은 소프트웨어를 정부기관들에 납품하는 과정에서 중간업자를 통해 관리들에게 뇌물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당국은 MS가 중간업자에게 헐값에 소프트웨어를 팔면, 중간업자는 이를 정부기관에 정상가로 재판매해 이익을 남긴 뒤 그 돈 일부를 공무원에게 리베이트로 준 것으로 보고 있다.  

 
WSJ에 따르면 미국 수사당국은 이미 2013년에도 MS가 중국·루마니아·이탈리아·러시아·파키스탄에서 비슷한 수법으로 뇌물을 제공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WSJ는 최근 10년간 헝가리 등 신흥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MS가 불명예에 이른 사례라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하워드 MS 법률부문 부사장은 이번 뇌물 혐의를 인지한 즉시 자체 조사에 신속하게 착수하고, 현재 법무부, SEC의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MS는 이번 사건에 연루된 직원 4명을 해고하고 헝가리 현지의 협력업체 4곳과도 사업관계를 끝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은 연방법률인 해외부패방지법(FCPA)을 통해 기업들이 외국에서 거래를 따내거나 유지하기 위해 뇌물을 주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우즈베키스탄에서 FCPA를 위반한 혐의로 스웨덴 기업 텔리아에 벌금 9억6500만달러(약 1조865억원)를 부과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FCPA를 "끔찍한 법률"이라고 지적했지만, 미국 정부의 방침에는 아직 변화가 없다고 WSJ는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