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국회의장실에 온 ‘통일특보’…남북 국회회담 준비 착수

중앙일보 2018.08.24 06:00
9월로 예정된 3차 평양 정상회담을 앞두고 국회의장실에 ‘통일 특보’ 자리가 신설됐다. 정부와 국회가 함께 추진하기로 한 ‘남북 국회 회담’을 위한 실무적인 준비가 시작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로 여야 5당 원내대표를 초청해 오찬을 하러 인왕실로 함께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로 여야 5당 원내대표를 초청해 오찬을 하러 인왕실로 함께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정부 관계자는 24일 “남북 국회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통일부 고위 공무원을 국회의장실에 파견했다. 이번 주부터 출근해 관련 실무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의장실에 통일 특보 자리가 마련된 것은 맞다”며 “정부가 남북 관련 여러 안건을 다루는데 남북 국회회담도 함께 챙기기 위해 직원을 파견받았다”고 설명했다. 문희상 국회의장도 국회회담 추진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에서 "9월 평양회담에서 국회회담의 단초가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통일 특보 신설은 문 대통령의 발언이 구체화하는 첫 단계 작업으로 풀이된다.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16일 오전 국회 접견실에서 열린 국회 특별활동비 관련 상임위원장 회동에서 위원장들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16일 오전 국회 접견실에서 열린 국회 특별활동비 관련 상임위원장 회동에서 위원장들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북한의 의회에 해당하는 기구는 ‘최고인민회의’다. 이에 따라 남북 간 국회 교류가 이뤄질 경우 여야 의원과 북한 최고인민회의 구성원들이 만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내 남북관계특별위원회(남북특위) 구성을 추진하는 등 적극적인 입장이다. 
 
야당에선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지난 14일 “1차 남북 국회회담을 열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노무현 정부때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도 “국회와 북한 최고인민회의의 의회 교류가 이뤄진다면 국내적으로도 초당적으로 뒷받침하는 데 굉장히 유효한 전략이 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다만 자유한국당 내부에선 “정치적인 이벤트일 뿐”이라며 회의적인 목소리도 있어, 여야 지도부가 함께하는 국회 회담이 실현될지는 미지수다.
 
남북 국회회담은 단 한 차례도 열린 적이 없다.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임기 당시 남북 국회의장 회담을 제안하기도 했지만, 개성공단 문제와 북핵과 미사일 도발로 관계가 경색되면서 성사되지 못했다. 당시 북측 역시 정 전 의장의 이 같은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