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안 게임] 태극기 거꾸로·오성홍기 추락…첫날부터 총체적난국

중앙일보 2018.08.20 06:00
태극기는 거꾸로 달고, 중국의 오성홍기는 국가가 나오자 뚝 떨어졌다. 시상식 도중 오성홍기가 추락하자 국가 연주가 끊기고 다시 국기 게양을 위해 요원들이 움직였다.  

19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아쿠아틱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200m 시상식에서 국가가 울려퍼지자 올라가던 중국과 일본의 국기가 갑자기 바닥에 떨어지자 운영요원들이 수습하고 있다.
19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아쿠아틱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200m 시상식에서 국가가 울려퍼지자 올라가던 중국과 일본의 국기가 갑자기 바닥에 떨어지자 운영요원들이 수습하고 있다.
'난감한 시상식'   (자카르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9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아쿠아틱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200m 시상식에서 국기게양대가 파손되자 운영요원들이 수습하느라 애를 먹고 있다. 2018.8.19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난감한 시상식' (자카르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9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아쿠아틱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200m 시상식에서 국기게양대가 파손되자 운영요원들이 수습하느라 애를 먹고 있다. 2018.8.19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기 게양대가 없을 땐'   (자카르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9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아쿠아틱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시상식에서 국기게양요원들이 파손된 게양대를 대신해 엉거주춤한 자세로 국기를 들고 있다. 2018.8.19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기 게양대가 없을 땐' (자카르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9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아쿠아틱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시상식에서 국기게양요원들이 파손된 게양대를 대신해 엉거주춤한 자세로 국기를 들고 있다. 2018.8.19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경기가 열린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메달 시상 도중 발생한 일이다.
 
선수는 기쁨을 만끽하고, 팬은 선수가 거둔 승리를 축하해야 할 시상식에서 ‘국기 문제’로 야유가 쏟아졌다.  
 
국기 게양 문제는 남자 자유형 200m 시상식에서부터 발생했다.
 
중국의 스타이자 박태환의 라이벌인 쑨양은 자유형 200m에서 1분 45초 43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쑨양이 금메달에 감격해 눈물을 보였고 중국 국민은 박수를 보냈다. 중국의 국가가 나오자 GBK 수영장을 찾은 중국팬의 합창도 이어졌다.  
 
하지만 곧 중국 팬들은 분노했다. 일본 팬도 술렁였다. 오성홍기 2개(금, 동)와 일장기 1개(은)가 걸린 게양대 일부가 바닥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모두가 놀랐고 국가 연주도 중단됐다. 관계자가 달려와 국기게양대를 급하게 손보는 사이 야유가 쏟아졌다.  
 
국기게양대는 계속 문제를 일으켰다. 뒤 이은 여자 자유형 200m 시상식 때는 운영요원이 직접 국기를 드는 웃지 못할 일도 발생했다. 오성홍기 2개(금, 동)와 일장기 1개(은)가 사람 손에 들린 것이다. 가운데 선 이가 몸을 곧게 세우는 방식으로 1위와 2·3위를 차별화했다.  
 
이 시상식이 끝나자, 관계자들이 다시 국기게양대를 손봤으나 이번에는 인재(人災)가 발생했다. 실수 연발이다.  
 
남자 배영 100m에서 한국의 이주호가 동메달을 따 시상대에 태극기가 걸렸다. 그러나 3위 팀의 국기를 담당한 관계자가 태극기를 거꾸로 다는 실수를 해 주최국의 아시안게임 운영 미숙을 여실히 드러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