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드루킹 한나라당 댓글조작 주장…김성태, 어떤 입장 내놓을지”

중앙일보 2018.08.19 19:37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중앙포토]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중앙포토]

 
‘댓글조작 의혹’ 수사를 받는 드루킹이 허익범 특검에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이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30억원을 들여 댓글조작 조직을 운영했다고 진술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중범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19일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드루킹은 한나라당의 댓글조작 범죄를 따라 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며 “이미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캠프의 핵심 인물이 매크로를 통해 댓글 조작과 함께 이에 관여한 인사가 박근혜 청와대에서 근무까지 했다고 폭로한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밖에 2006년부터 각종 선거에서 매크로를 활용해 여론 조작한 정황이 드러나 이미 경찰에서 수사 중인 상황임을 고려하면 드루킹 진술은 한나라당부터 이어져 온 댓글조작 범죄의 한 퍼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캠프 내 공식 직함을 가진 고위 관계자가 범행을 스스로 폭로한 상황인 데다 조직폭력배 개입 의혹까지 제기되는 등 공당의 범죄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동안 자유한국당은 드루킹의 진술을 진실인양, 여론을 호도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영장기각과 관련해 ‘백정, 망나니, 겁박’ 등 정부에 원색적 비난을 쏟아냈다”며 “이번 드루킹의 충격적 진술에는 어떤 입장을 내놓을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드루킹은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이 30억 원을 들여 댓글조작 조직을 운영했다고 특검팀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 당국에 따르면 드루킹은 특검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의 개발 경위에 대해 “2007년 대선에 관여한 한나라당 측 인사로부터 ‘댓글 기계’에 대한 정보를 듣고 우리도 대응하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드루킹은 “당시 한나라당 측은 서울 용산 전자상가 등지에서 댓글 기계 200대를 사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약 10억 원의 비용이 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드루킹은 특검에 한나라당이 댓글 기계의 운용을 중국에서 활동하는 조직폭력배들에게 맡겼으며, 이들에게 지급된 보수 등 용역 비용 등으로 20억원가량이 추가 지출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