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루킹 주장 “2007년 한나라당 30억 들여 댓글기계 200대 운용”

중앙일보 2018.08.19 15:34
‘드루킹’ 김동원씨가 옛 한나라당이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수십억 원을 들여 댓글조작 조직을 운영했다고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드루킹’ 김동원씨가 옛 한나라당이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수십억 원을 들여 댓글조작 조직을 운영했다고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드루킹’ 김동원씨가 2007년 대선 당시 옛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이 수십억 원을 들여 댓글조작 조직을 운영했다고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진술한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사정 당국에 따르면 드루킹은 특검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의 개발 경위에 대해 “2007년 대선에 관여한 한나라당 측 인사로부터 ‘댓글 기계’에 대한 정보를 듣고 우리도 대응하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드루킹은 “당시 한나라당 측은 서울 용산 전자상가 등지에서 댓글 기계 200대를 사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약 10억 원의 비용이 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드루킹은 특검에 한나라당이 댓글 기계의 운용을 중국에서 활동하는 조직폭력배들에게 맡겼으며, 이들에게 지급된 보수 등 용역 비용 등으로 20억원 가량이 추가 지출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앞서 드루킹은 지난 5월 옥중 편지를 통해 “한나라당이 2007년과 2012년 대선에서 댓글 기계를 사용했는데 우리도 쓰지 않으면 대선에서 또 질 것”이라며, 2016년 9월 28일 김경수 경남지사가 자신이 운영하는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았을 당시 한나라당의 댓글 기계를 설명하고 차기 대선 승리를 위해 킹크랩 개발이 필요하다고 김 지사를 설득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 지사는 특검 소환 조사에서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나라당의 댓글조작 의혹은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수사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