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김경수, 김대중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 "두렵지만 용기내겠다"

중앙일보 2018.08.18 17:06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둘째줄 왼쪽)와 김경수 경남지사(둘째줄 오른쪽)가 문희상 국회의장의 추도사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둘째줄 왼쪽)와 김경수 경남지사(둘째줄 오른쪽)가 문희상 국회의장의 추도사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9주기를 맞아 정치권이 김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집결했다. 18일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추도식에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5당 대표와 문희상 의장 등 정치권 인사들이 모였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날 새벽 구속영장이 기각된 김경수 경남지사도 추도식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두 지사는 나란히 배치된 좌석에 앉아 문 의장의 추도사를 들었다. 

문 의장은 "(김 전 대통령은)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만큼 눈부신 업적을 이뤘다"며 "강인한 용기와 리더십으로 만들어낸 열정적인 삶, 아름다운 인생이었다"고 추모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이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 지사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모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존경하는 김대중 대통령님께서는 민주정부를 탄생시켰고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켜 6·15 공동선언을 만들어냈다. 서슬퍼런 독재정권에서 '빨갱이'로 매도당하고, 죽음의 문턱에까지 가는 혹독한 탄압에도 꿋꿋하게 민주주의와 평화에 대한 신념을 지켜내신 그 용기가 한없이 존경스럽다"고 썼다. 
 
또 '두렵지만, 나서야 하기 때문에 나서는 것이다. 그것이 참된 용기'라는 김 전 대통령의 생전 연설을 인용하며 "촛불혁명으로 문재인 정부를 탄생시킨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바로 그런 용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부터 나서겠다. 두렵지만 용기를 내겠다. '국민의 뜻에 따라서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해야 한다'는 당신의 가르침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지난 2009년 8월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은 향년 85세를 일기로 서울 신촌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서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