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학범 감독의 자책 “로테이션, 너무 서둘렀다”

중앙일보 2018.08.17 23:31
김학범 아시안게임 대표팀 감독이 말레이시아전 패배에 대해 자신의 전략 착오를 인정했다. [뉴스1]

김학범 아시안게임 대표팀 감독이 말레이시아전 패배에 대해 자신의 전략 착오를 인정했다. [뉴스1]

 
김학범 아시안게임 남자축구대표팀 감독이 뜻밖의 완패에 고개를 숙였다. 한 수 아래로 여긴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충격의 패배를 당한 것에 대해 자신의 판단 실수를 인정했다.
 
김 감독은 17일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락하루팟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직후 기자회견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면서 “내 판단 착오였다. 로테이션을 너무 일찍 썼다. 폭염 속에서도 응원하느라 TV 앞에 계셨을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 스스로 반성하겠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밀집수비와 과감한 역습으로 무장한 말레이시아에게 전반에만 두 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후반 막판 황의조가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동점과 역전에 이르지 못하고 1-2로 졌다. 1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2연승한 말레이시아에게 조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로 밀려났다.
 
황의조가 말레이시아전 후반 막판에 만회골을 터뜨리고 있다. [뉴스1]

황의조가 말레이시아전 후반 막판에 만회골을 터뜨리고 있다. [뉴스1]

 
김 감독은 “수비 라인을 끌어올려 뒷공간을 많이 내준 게 실수였다. 두 번째 실점은 상대의 볼을 지연시켜야 했는데, 그런 움직임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번에 공략하려다 상대에게 쉽게 볼을 빼앗겼다. 상대를 편하게 해줬다”고 아쉬워했다.  
 
말레이시아전 패배로 인해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이겨도 자력 조 1위가 불가능해진 것에 대해서는 “어차피 우리가 선택한 길”이라면서 “이제는 극복할 방법을 찾는 수 밖에 없다. 좋은 예방주사를 맞았다고 생각한다”고 희망을 잃지 않으려 애쓰는 모습이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