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여자축구, 첫 경기서 타지키스탄에 16대0 대승

중앙일보 2018.08.17 22:42
17일(현지시간) 오후 인도네시아 팔렘방 부미 스리위자야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조별리그 예선 북한과 타지키스탄의 1차전에서 16대0으로 경기를 마친 양팀 선수들이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오후 인도네시아 팔렘방 부미 스리위자야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조별리그 예선 북한과 타지키스탄의 1차전에서 16대0으로 경기를 마친 양팀 선수들이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여자축구 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첫 경기에서 16골로 승리를 거뒀다.  
 
김광민 감독이 이끄는 북한은 17일 인도네시아 팔렘방의 부미 스리위자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여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타지키스탄을 16-0으로 완파했다.
 
북한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승향심의 헤딩슛으로 1점을 얻었고 6분에 승향심이 한 골을 더 추가했다.
 
11분과 19분에는 김윤미가 연속으로 득점을 올리며 4대0을 기록했다.  
 
전반을 8-0으로 마친 북한은 후반에서도 추가 8점을 기록해 16대0이라는 대승을 거뒀다.  
 
북한은 20일 홍콩, 22일 중국과 차례로 맞붙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