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원서 경찰관 숨진 채 발견…"상관에 폭행 당했다" 유서

중앙일보 2018.08.17 22:00
[연합뉴스]

[연합뉴스]

수원경찰서의 경찰관이 상관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경기 수원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 A(55) 경위가 수원시 권선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 경위가 출근하지 않고 연락도 끊기자 동료 경찰관이 자택을 찾았다가 쓰러져 있는 A 경위를 발견했다.
 
경찰은 A 경위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A4 용지 2장 분량의 유서를 발견했다.
 
그는 유서에 6개월가량 함께 근무한 팀장 B 경위와의 관계가 힘들었다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B 경위와 다툼이 있었고 폭행도 당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경찰은 유서 내용 등을 토대로 A 경위가 숨진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