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말레이시아에 전반 0-2로 종료

중앙일보 2018.08.17 21:50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대한민국과 말레이시아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대한민국 황의조가 슛을 하고 있다. [뉴스1]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대한민국과 말레이시아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대한민국 황의조가 슛을 하고 있다. [뉴스1]

아시안게임 2연패를 노리는 한국이 말레이시아와의 경기에서 실점을 연거푸 허용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대표팀은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라시드 무하마드 사파위에게 연달아 골을 내주며 전반을 0-2로 마쳤다.  
 
말레이시아는 전반 4분 만에 라시드가 선제골을 기록했고, 라시드는 추가시간에도 골을 넣었다. 라시드는 키르기스스탄과의 1차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넣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