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워마드, ‘청와대 테러예고’ 글 올라와…경찰 내사에 착수

중앙일보 2018.08.17 18:46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올라온 게시물 캡처 [뉴스1]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올라온 게시물 캡처 [뉴스1]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청와대 테러를 예고하는 글이 게시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17일 오후 1시 40분쯤 한 워마드 이용자는 “청와대 출입증이 있다. 오늘 오전에 폭탄을 설치했고 낮 3시에 터질 것”이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해당 게시글에는 시한장치와 전선, 폭발물로 보이는 부품이 설치된 기기를 찍은 사진도 첨부됐다.
 
이에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 31분쯤 신고를 접수해 내사에 착수하고 게시자 추적에 나섰다. 또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기존 청와대 경비인력 1개 중대 외에 테러담당반 등 경력을 추가 배치했다.
 
이날 오후 청와대에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출동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오후 청와대에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출동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뉴스1]

 
청와대도 긴급 대응에 나섰다. 청와대 춘추관에는 청와대 경호처와 서울경찰청 소속 경찰특공대 및 탐지견이 출동했다.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119차량도 배치됐다.
 
춘추관 인근과 내부 브리핑룸, 기자실에도 인력이 투입돼 경호가 강화됐다. 춘추관에 위험한 물건이 없는지 탐색하고 낯선 인물이 없는지, 허가된 취재진 이외의 외부인은 없는지를 체크하고 있다.
 
해당 게시글에 첨부된 사진은 서바이벌 게임이나 방탈출 게임 등에 사용되는 시한폭탄을 제조하는 한 해외 업체의 공식 SNS 계정에 게시된 것과 같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불법촬영 등 워마드 관련 사건을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수사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부산지방경찰청이 워마드 운영진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