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수산단 공장서 가스 누출 사고…작업자 4명 병원 이송

중앙일보 2018.08.17 15:10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는 여수산단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는 여수산단 자료사진.

17일 전남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한 공장에서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10시 54분쯤 전남 여수시 여수국가산단 내 모 공장에서 가스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김모(45)씨 등 4명이 가스를 흡입해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김씨 등은 열교환기를 청소하던 중 화학제품의 원료인 부타디엔 가스를 흡입해 어지럼증을 호소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타디엔은 발암물질로 분류되며, 이 가스를 마시면 두통을 느끼거나 의식을 잃을 수 있다.
 
이날 사고는 열교환기를 청소하기 위해 투입된 150t 크기의 유압 크레인이 가스관과 부딪히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했다.
 
사고가 나자 현장 근로자가 밸브를 잠그는 등 안전조치를 해 추가 가스 누출은 없었다.
 
경찰은 현장 근무자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