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전진단 받지 않은 BMW 리콜 대상 차량 3500대 운행 정지될 듯

중앙일보 2018.08.17 14:37
1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지상주차장에 리콜 대상 중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 전용 주차구역이 마련돼 있다. [뉴스1]

1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지상주차장에 리콜 대상 중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 전용 주차구역이 마련돼 있다. [뉴스1]

 
안전진단을 받지 않아 운행정지 대상이 되는 BMW 리콜 대상 차량이 1만1400여 대로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안전진단을 완료하지 못한 차량은 총 1만1471대로, 전체 리콜 대상의 10.8% 수준이다.
 
방문·전화 등을 통해 전국 61개 BMW 서비스센터에 안전진단을 예약한 차량은 7937대다. 이들 차량은 곧 안전점검을 마칠 예정이어서 실제 운행정지 대상이 될 차량은 약 3500대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운행정지명령이 리콜차주에게 도달하기 전에 예약접수 차량이 모두 진단을 받게 되면 정지대상차량은 3634대 수준”이라며 “남은 차량도 신속히 안전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16일 오후 광주 북구청 교통과 차량등록팀 직원들이 구청 회의실에서 차량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사전방지를 위해 안전진단 미이행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 명령서 발송 작업을 하고 있다. [광주 북구청 제공=연합뉴스]

16일 오후 광주 북구청 교통과 차량등록팀 직원들이 구청 회의실에서 차량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사전방지를 위해 안전진단 미이행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 명령서 발송 작업을 하고 있다. [광주 북구청 제공=연합뉴스]

 
전국 지자체는 전날부터 국토부 요청으로 BMW 리콜 대상 차량 중 안전진단 미실시 차량 차주에게 차량 점검 및 운행정지 명령서를 발송하고 있다. 명령서를 수령한 차주는 즉시 안전진단을 받아야 하며, 해당 차량은 안전진단을 위한 목적 이외에는 운행이 제한된다.
 
이를 어기고 운행하다 적발될 경우 경찰이 안전진단을 받도록 계도하게 된다. 이후 점검을 받지 않은 리콜차량이 운행 중 화재가 발생하면 해당차주는 법적책임을 지게 된다.
 
국토부는 매일 자동차등록전산망을 통해 안전진단 완료 차량 정보를 확인해 지자체와 공유하고 있다.
 
한편, BMW는 화재 원인으로 지목한 2016년 11월 이전 생산된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장착 차량 42개 차종, 10만6000여 대에 대해 긴급 안전진단을 통해 화재 위험이 있는지를 판별해주고 있다.
 
BMW는 긴급안전진단 후 해당 차량에 대해 EGR 부품이 국내로 들어오는 대로 순차적 리콜을 시행할 방침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