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김경수 구속 턱밑…민주당의 김경수 구하기 노골적”

중앙일보 2018.08.17 13:00
자유한국당이 17일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해 “김 지사의 구속이 턱밑까지 다다르자 민주당의 김경수 구하기가 더 노골적이고 더 위협적으로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드루킹' 여론조작 지시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7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드루킹' 여론조작 지시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7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집권여당 원내대표는 수사를 진행 중인 특검에 대해 ‘두고보자’며 공개 겁박을 했고, 추미애 대표는 드루킹 특검을 ‘정치특검 한탕특검’이라고 원색 비난했다. 민주당 당권후보인 이해찬 의원은 ‘당연히 기각될 것’이라며 영장심사에 사실상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회가 국민을 대표해 여야 합의로 이뤄진 특검을 특검하겠다는 민주당의 인식은 대체 어느 나라 집권당의 인식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드루킹 일당은 김경수 지사가 조작프로그램인 ‘킹크랩’의 시연을 직접 보고 사용을 승인했다고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다”며 “구속영장 혐의에서 제외되기는 했지만, 김경수 지사가 드루킹에게 일본 총영사 자리를 추천했다는 의혹도 여전하다”고 밝혔다.  
 
이어 “명백한 증거에도 김경수 지사가 계속 범죄혐의를 부인하고 증거 은폐 의혹마저 있는 상황에서는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구속영장청구는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민주당 지도부는 무엇이 그토록 두려워 ‘촛불민심’까지 운운해가며 헌법이 규정한 3권 분립을 위배하고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파괴하면서 김경수 지사를 비호하는지 국민들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검은 살아있는 권력과 집권여당의 겁박이라는 큰 부담감 속에서도 드루킹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역사 앞에 한 점 부끄럼이 없도록 하기 위해 특검 기간 연장을 신청하고 수사를 계속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지난 15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김경수 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특검팀은 김 지사가 매크로를 활용한 드루킹 일당의 댓글 작업에 대해 인지했고, 이를 묵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지사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17일 밤이나 18일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