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지지율 60%대 회복…하락세 마감

중앙일보 2018.08.17 11:14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도 하락세가 멈췄다는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지난 6·13 지방선거 직후 79%에서 지난주 58%까지 8주 연속 하락하다가 9주만에 반등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60%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32%, 의견 유보는 9%였다.
 
긍정 평가의 이유로는 ‘대북·안보 정책’(19%)이 가장 많았고, ‘북한과의 대화 재개’(13%),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8%), ‘서민을 위한 노력·복지 확대’(7%)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부정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부족(38%)을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 친북 성향(14%)·최저임금인상(8%)·세금인상(4%) 등이 부정평가 이유로 제시됐다.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추이 [한국갤럽 제공]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추이 [한국갤럽 제공]

정당별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대비 4%p 상승한 44%로 가장 높았고, 정의당(15%)·자유한국당(11%)·바른미래당(6%)·민주평화당(1%) 순으로 뒤를 이었다. 무당층은 23%로 집계됐다.
 
한국갤럽은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성사, 아시안게임 남북 단일팀,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소식 등이 한동안 주춤했던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관심과 기대감을 다시금 불러일으키며 직무 긍정률 추가 하락을 저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집계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645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002명이 응답, 16%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