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립 35주년 맞은 한국가스공사 "2025년까지 10조원 투자, 9만개 일자리 창출"

중앙일보 2018.08.17 10:10
한국가스공사가 2025년까지 총 10조원을 신규 투자하고, 9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비전을 밝혔다.
17일 열린 창립 35주년 기념식에서 정승일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국내사업 6조원, 해외사업 3조원, 혁신 분야 1조원 등 총 10조원에 달하는 투자를 통해 국내 사업(7만개)과 해외 사업(2만개)에서 일자리 9만개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가스공사 정승일 사장 [한국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 정승일 사장 [한국가스공사 제공]

가스공사는 ‘장기경영계획 2025’를 통해 ▶천연가스 산업 경쟁력 제고를 통한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의 뒷받침▶수소 분야 등 친환경 미래 성장사업 추진▶천연가스분야 혁신기업 200개 육성 등 사회적 가치 이행▶해외사업 재정비 및 민간 기업과의 해외 동반진출 등 네 가지 전략과제를 선정했다.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

첫째, 가스공사는 경직된 LNG 계약구조 해소 등을 통해 도입단가를 줄여 2025년까지 6조원에 이르는 공급원가를 인하하기로 했다. 또한 6조원의 시설투자를 통해 LNG 저장용량 확충 등에 나서기로 했다.  
둘째, 수소 분야 밸류체인을 구축하는 한편 연료전지·LNG 화물차 등 친환경 연료전환 사업에 1조원을 투자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2022년까지 수소 충전소 100개소·유통센터 등을 설치하고 2025년까지 천연가스 신수요 200만톤을 창출하기로 했다.     
셋째, 기자재 국산화 개발 협력 및 창업 지원으로 2022년까지 천연가스분야 혁신·중소기업을 200개 육성할 방침이다.  
넷째, 부실사업을 정리하고 수익성을 높여 현재 30% 미만인 투자비 회수율을 70%로 끌어올리는 동시에 민간 기업과 협력 강화를 통해 천연가스 하류 분야에서 한국 기업이 50억 달러 이상을 수주할 수 있게 주도할 계획이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