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룡의 자카르타 사진관]인공기 올라가자 눈물 쏟은 북한 선수들

중앙일보 2018.08.16 16:10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단의 입촌식이 16일 오전 자카르타 케마요란 선수촌에서 열렸다. 북한 선수단이 입촌식 참석해 있다. 북한 여자 핸드볼 문홍심 선수(오른쪽 둘째) 등 선수들이 인공기가 게양되며 북한 국가가 울려퍼지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단의 입촌식이 16일 오전 자카르타 케마요란 선수촌에서 열렸다. 북한 선수단이 입촌식 참석해 있다. 북한 여자 핸드볼 문홍심 선수(오른쪽 둘째) 등 선수들이 인공기가 게양되며 북한 국가가 울려퍼지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한 북한 대표팀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자카르타 케마요란 선수촌에 공식 입촌했다. 이날 입촌식에는 원길우 선수단장(북한 체육성 부상)과 관계자, 선수 모두 21명이 참석했다. 입촌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며 다소 어색한 표정을 짓던 북한 선수들은 행사를 마친 뒤 기념사진을 찍을 땐 자연스럽게 웃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여자 핸드볼의 문홍심 선수 등은 입촌식 도중 북한 인공기가 게양되며 국가가 흘러나오자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인공기가 게양되며 북한 국가가 울려퍼지자 눈물 흘리는 북한 선수단. 김성룡 기자

인공기가 게양되며 북한 국가가 울려퍼지자 눈물 흘리는 북한 선수단. 김성룡 기자

입촌식 위해 이동하는 북한 선수단. 김성룡 기자

입촌식 위해 이동하는 북한 선수단. 김성룡 기자

이날 입촌식은 북한과 태국, 예멘이 함께 했다. 김성룡 기자

이날 입촌식은 북한과 태국, 예멘이 함께 했다. 김성룡 기자

북한 선수단이 입촌식을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북한 선수단이 입촌식을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입촌식에 이어 기념촬영을 마친 원 단장은 소감을 묻는 남측 기자들의 질문에 "더 많은 종목에서 남북 단일팀을 꾸려야 한다"며 "오늘 오전 (대한)체육회 사무총장과 (단일팀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 남북은 여자 농구와 카누 드래곤보트, 조정에서 단일팀을 꾸렸다. 북한은 이번 대회 11개 종목에 168명의 선수를 파견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이 남측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성룡 기자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이 남측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성룡 기자

북한 선수단이 입촌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북한 선수단이 입촌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한 북한 선수단의 가슴에 인공기와 김일성 부자 뱃지가 보인다. 김성룡 기자

한 북한 선수단의 가슴에 인공기와 김일성 부자 뱃지가 보인다. 김성룡 기자

선수촌에 게양된 인공기 뒤편에 한국과 일본 선수들이 내건 태극기와 일장기가 보인다. 김성룡 기자

선수촌에 게양된 인공기 뒤편에 한국과 일본 선수들이 내건 태극기와 일장기가 보인다. 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