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7개 시도지사 직무 지지도…이재명 29.2%로 꼴찌, 1위는

중앙일보 2018.08.16 15:29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6·13 지방선거에서 선출된 민선 7기 광역단체장 가운데 김영록 전남지사가 가장 높은 지지도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지도는 최하위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지난달 27~31일 광역 시도별로 500명씩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 포인트)를 16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김영록 지사의 직무수행 지지도는 61.8%로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중 1위를 차지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61.1%, 최문순 강원지사가 60.8%로 상위 3위권 안에 들었다.
 
이시종 충북지사(58.0%), 송하진 전북지사(56.8%), 권영진 대구시장(55.4%), 이춘희 세종시장(54.0%), 이철우 경북지사(53.5%), 김경수 경남지사(45.4%), 이용섭 광주시장(44.1%)가 4~10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박원순 서울시장(41.3%), 양승조 충남지사(40.8%), 오거돈 부산시장(38.5%), 허태정 대전시장(37.7%)이 각각 11위부터 14위를 차지했다.
 
송철호 울산시장(37.3%), 박남춘 인천시장(33.5%), 이재명 경기지사(29.2%)은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이재명 경기지사(긍정 29.2% vs 부정 52.2%)와 박원순 서울시장(41.3% vs 51.6%)은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많았다”고 설명했다.
 
반면 나머지 광역단체장 14명은 지방선거 당시보다 주민 지지를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경기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순으로 주민지지 확대지수가 가장 낮았다.
 
지역별 주민생활 만족도는 제주가 59.2%, 전남이 56.2%, 강원이 55.2% 등으로 최상위를, 부산이 41.3%, 서울이 43.7%였다. 경북이 44.3%로 최하위를 차지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