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처갓집양념치킨, 대만에 이어 중국 본토 호북성[Hubei, 湖北省]에 진출

중앙일보 2018.08.16 14:47
 지난 7월 18일, 처갓집 양념치킨의 중국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할 ‘중국 호북성 지역 마스터 프랜차이즈 협약식’이 호북성의 성도인 우한 [Wu-han, 武漢]에서 진행되었다. 이는 이미 2016년 대만에 처갓집양념치킨 브랜드로 진출하여 5호점까지 가맹사업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생겨난 두번째 글로벌 프로젝트이다.
 
대만 처갓집 양념치킨{起家鷄}은 대만의 식품 그룹인 FWUSOW사의 자회사인 ALWAYS FOOD사와의 프랜차이즈 협약을 통해, 한국의 처갓집 양념치킨에서 사용하고 있는 소스 및 양념류를 직접 공급 받아, 한국의 처갓집 양념치킨 맛과 동일한 제품을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2016년 5월 타이페이시내 국부 기념관 인근에 오픈한 1호점의 월 평균 매출은 2년만에 1억2천만원을 넘어섰다. 1호점의 성공적인 런칭에 고무되어 타이페이 빙상장( Taipei Arena )에 복합매장 형태로 오픈한 2호점 역시 월 매출 1억을 기록하였다.  
 
한편 처갓집양념치킨은 올해 하반기부터 대만 전역에 본격적인 가맹사업을 개시하여 현지 치킨 브랜드 1위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대만에서의 이러한 성공 사례를 토대로 이번 중국 진출은, 대만 마스터 프랜차이즈 업체인 ALWAYS FOOD와 중국 현지 cp – 정다그룹이 함께 합작투자법인 형식으로 이루어지며, 금년 내 우한 1호점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처갓집 양념치킨의 이러한 해외 진출의 배경에는 육계계열화 회사인 ㈜체리부로의 육계 관련 기술 이전이 있었으며, 대만 진출 시 ㈜체리부로와 CHARMING FOOD사와의 기술 협약을 계기로 처갓집 양념치킨과 ALWAYS FOOD 사의 프랜차이즈 협약으로 이어졌다.  
 
치킨 프랜차이즈 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재료인 원료육 (닭고기)의 품질 유지와 안정적인 공급기반은 프랜차이즈 사업성공의 핵심 요소로서, ㈜체리부로의 ‘육계계열화 사업 시스템 노하우’를 통한 유형의 사업기반과 ‘처갓집 양념치킨’을 통한 ‘무형의 프랜차이즈 노하우’가 더 해져 대만 사업의 성공적인 안착으로 이어졌으며, 이번 중국 진출 또한  현지 기업에 ㈜체리부로의 선진화된 ‘육계계열화 사업 시스템’ 컨설팅을 통한 원료육 공급 기반의 안정화 구축을 전제로 호북성 지역 프랜차이즈 협약을 체결하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향후 프랜차이즈 사업 전개 및 확산에 따른 공급 기반 사업에 대한 검토와 협의를 함께 하기로 하였다.
 
처갓집 양념치킨은 대만 - 중국 진출을 바탕으로 제 3, 제 4의 해외 진출을 준비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양념치킨”에서, 세계 어디에서나 만날 수 있는 “글로벌 양념치킨” 브랜드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