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드루킹 특검 영장 청구에 “김경수 신뢰한다”

중앙일보 2018.08.16 14:44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해찬 후보가 16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지나친 행위”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파주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직 지사인데 도주나 증거인멸을 할 우려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또 당대표 선거 캠프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김 지사를 신뢰하며 어떤 위법행위도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검의 영장청구는 관성적 행태가 아닌지 심각한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드루킹 사건은 애초 특검까지 갈 사안도 아니었고 그동안 밝혀진 바에 따르면 드루킹의 진술은 일관되지 못하고 어떤 혐의도 입증하지 못했다”며 “애초에 쟁점이 됐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사라지고 업무방해 공모 협의만으로 기소한 것도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특검은 정치특검이라는 오명을 쓰지 않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먀 “법원에서 현명한 판단을 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