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경남도당 “김경수 구속영장 청구, 단체장 망신주기 불과”

중앙일보 2018.08.16 14:34
김경수 경남지사가 16일 오전 경남도청에 출근하면서 취재진에게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김경수 경남지사가 16일 오전 경남도청에 출근하면서 취재진에게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16일 허익범 특검이 당 소속 김경수 경남지사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에 대해 현역 단체장 망신주기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이날 ‘정치 특검의 김경수 도정 흔들기, 우려스럽다’란 제목의 논평을 내고 “드루킹 일당의 진술이 오락가락함에도, 대질신문까지 벌여가며 조사해 나온 것이 없는데도 그 진술만을 근거로 영장을 신청한 것은 특검 기간 연장을 노림과 동시에 현역 단체장 망신 주기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경남도당은 “김 지사는 특검 수용 의사를 먼저 밝혔고 최대한 협조해 왔다”며 “그에 대한 결과가 영장 신청이라면 특검이 사건의 진실을 밝힐 의지가 있는지조차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특검이 피조사자에 대한 신변 보호조차 제대로 못해 테러까지 발생했음에도 김 지사는 묵묵히 특검이 진실을 밝혀주길 바라며 경남도정을 챙겼다”며 “그런 현직 도지사가 도주 우려,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니 기가 찰 노릇”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검에 대한 신뢰와 기대는 땅에 떨어졌다”며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청구된 구속 영장은 경남도의 위기를 가중시킬 뿐”이라고 덧붙였다.
 
경남도당은 “법원이 무리한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현명하고 신중한 판단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논평을 마무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