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희상, 특활비 폐지 논란에 “납작 엎드려 국민 뜻 따를 수밖에…”

중앙일보 2018.08.16 13:54
문희상 국회의장(왼쪽 둘째)이 16일 오전 국회접견실에서 열린 국회 특별활동비 관련 상임위원장 회동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왼쪽 둘째)이 16일 오전 국회접견실에서 열린 국회 특별활동비 관련 상임위원장 회동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6일 꼼수 지적이 제기된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와 관련해 “이런 경우에는 납작 엎드려 국민 뜻을 따르는 것밖에 없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12개 상임위원회 위원장들과의 회동에서 “특활비를 안 쓰시겠다고 신문에 다 나니깐 방법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들은 지난 13일 문 의장과 회동을 갖고, 특활비 전면 폐지에 합의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의 몫은 절반만 줄이고 교섭단체에 배정된 특활비만 없애기로 합의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꼼수’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일각에선 “논란이 될 바에야 아예 안 받겠다”는 입장도 이어졌다.
 
논란이 계속되자 문 의장은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의 몫을 포함한 국회 특활비 전액을 폐지하라고 주문했다. 다만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이 ‘의장단에 꼭 필요한 경비가 있다’고 설득해 최소한의 경비만 남기는 쪽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문 의장은 “사전에 여러분 뜻을 다 수렴했다”며 “그래도 마지막으로 의논하는 절차를 생략하면 이상한 것 같아 이 자리를 마련했다. 오늘 오후 2시 사무총장이 관련 발표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국회가 신뢰 못 받는 정부기관 중 최하위라는 얘기가 있다”며 “이를 극복하려면 첫째는 협치국회, 둘째는 일 잘하는 실력국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임위 소위 정례화가 원내대표 간 어느 정도 합의가 됐다. 그러나 상임위원장 협조 없이는 한 발짝도 못 나간다”며 위원장단의 협조를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