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청와대 일자리상황판 인테리어 소품 아니다”

중앙일보 2018.08.16 12:40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직도 청와대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을 걸어두었는지 모르겠지만 상황판은 인테리어 소품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소득주도성장을 한다고 했지만, 소득은 고사하고 변변한 일자리 하나 없는 마당에 성장은 말로만 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경기둔화가 장기화하면서 경제 지표 곳곳에 빨간불이 들어온 지도 오래됐다”면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러 판문점만 가실 게 아니라 거제, 통영 조선소와 군산 자동차 공장에도 좀 가봐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정부는 전기요금 1만∼2만원을 깎아줘 놓고 생색은 다 내지만,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를 폐지해야 한다”면서 “멀쩡한 원전을 중단하고, 북한산 석탄을 들여다가 비싼 전기요금 체계를 만들려는 문 대통령은 잘못해도 한참 잘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예정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대해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독주할 게 아니라 진작 협치에 나섰다면 개학식 하루 전날 밀린 숙제를 밤새듯 할 일도 없다”면서 “할 얘기가 넘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