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남북연락사무소 운영경비 35억 지원

중앙일보 2018.08.16 12:37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지난 6월 8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출경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지난 6월 8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출경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부가 개성공단 내 설치될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올해 운영경비 35억여원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29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어 남북 2018년 운영경비 34억7300만원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키로 의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연락사무소 운영을 위한 기본 경비, 시설 유지·관리비, 남북연락사업 추진비 등으로 구성됐다.
 
통일부 “남북연락사업은 산림협력과 신경제구상, 철도·도로 조사 등 남북공동연구 조사 사업을 위한 남북 관계자간 연락·협의를 지원하는 업무”라고 설명했다. 교추협은 이달 6일부터 14일까지 서면심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통일부는 “연락사무소가 남북 간 상시적 대화와 협력, 남북관계 상황의 안정적 관리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가겠다”며 “향후에도 통일부는 판문점 선언을 분야별로 차질 없이 이행함으로써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달 교추협을 열어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이를 위한 시설 개보수에 협력기금 지원을 의결하면서 남북 시설 개보수 경비 8600만원도 의결했다.  
 
남북은 4·27 판문점 선언 합의사항으로, 이달 내 개소를 위한 막바지 협의가 진행 중이다. 다만,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주 내 개소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달 2일부터 시설 개보수 공사에 착수했으며 지난 14일부터는 남측 전력도 공급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