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축구전력 분석 이색 스타트업, 소프트뱅크 등서 103억원 투자받았다

중앙일보 2018.08.16 11:29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축구 경기 영상을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국내 스타트업 ‘비프로일레븐’이 소프트뱅크벤처스, 알토스벤처스, KT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총 103억원을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비프로일레븐은 컴퓨터 비전 기술로 영상 분석 과정을 자동화해 축구 구단들이 전력을 분석하는 절차와 비용을 크게 줄인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 회사의 주요 고객은 전 세계 축구 구단들이다. 종전에는 축구 구단 소속 코치들이 일일이 경기 영상을 촬영한 뒤 편집해 팀 전력을 분석했다. 패스 횟수를 세려면 코치들이 바를 정(正)자를 써가며 집계해야 했다. 별도의 촬영 업체와 영상 분석 업체를 따로 고용하기도 했다.
비프로일레븐은 축구 경기가 끝난 뒤 24시간 이내에 경기별, 선수별 데이터 리포트를 구단에 제공한다. [사진 비프로일레븐]

비프로일레븐은 축구 경기가 끝난 뒤 24시간 이내에 경기별, 선수별 데이터 리포트를 구단에 제공한다. [사진 비프로일레븐]

 
비프로일레븐은 자체 개발한 4K 화질의 카메라를 경기장이나 훈련장에 설치한다. 이렇게 찍은 영상에 3D 스티칭 기술을 접목해 경기장 전체를 포착한 영상을 만든다. 경기 종료 후 24시간 이내에 경기와 관련한 모든 상황을 영상으로 편집해 제공한다. 슈팅ㆍ패스ㆍ태클과 같은 선수들의 움직임과 공간 변화, 경기 상황까지도 총체적으로 분석한다.
 
회사는 지난해부터 독일 하부 리그 팀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첫 고객이었던 독일 5부 리그의 한 팀은 비프로일레븐의 영상 분석 서비스를 받은 뒤 리그 14위에서 3위로 올라갔다. 비프로일레븐의 기술력이 알려지자 독일의 분데스리가, K리그 등 7개 국가 120개 구단에서 비프로일레븐을 찾았다. 이중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 등 4개팀과 계약했다.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가 운영하는 유럽 전역 클리닉과도 계약을 맺고 유소년 선수 2만명의 경기 데이터도 분석하고 있다.
 
103억원중 60억원을 투자하기로 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최지현 책임은 “데이터의 불모지로 간주하는 스포츠 영역에서도 앞으로 데이터 분석의 중요성이 커질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아마추어 구단들도 쉽게 비디오 분석을 할 수 있고, 전 세계 구단들의 경기 전술 결정을 도울 수 있다는 측면에서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비프로일레븐의 선수별 분석 화면 예시. [사진 비프로일레븐]

비프로일레븐의 선수별 분석 화면 예시. [사진 비프로일레븐]

 
소프트뱅크벤처스는 투자를 검토하면서 비프로일레븐을 쓰는 국내외 구단 선수들과 감독들을 인터뷰했다. 이들은 입을 모아 “내 경쟁 팀들은 비프로일레븐을 몰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강현욱 비프로일레븐 대표는 “앞으로 독일ㆍ영국ㆍ프랑스 등 유럽 주요 시장 외에도 미국에도 진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