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백 거절해서’ 여성 BJ에 전기충격기 쏜 20대 男

중앙일보 2018.08.16 10:00
[중앙포토]

[중앙포토]

여성 인터넷 방송진행자(BJ)에게 좋아하는 마음을 고백했다가 거절당하자 집으로 찾아가 상해를 입힌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5일 특수상해 혐의로 남모(21)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남씨는 지난 14일 낮 12시 15분께 광주 서구 한 아파트에서 A(24·여)씨 목과 허리 부위에 전기충격기를 작동시켜 2주간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힌 혐의다. 
 
남씨는 평소 즐겨보는 인터넷방송의 진행자인 A씨를 알게 됐으며 A씨에게 수차례 교제를 제의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앙심을 품고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남씨는 미리 흉기와 전기충격기를 준비해 A씨 집 앞에서 기다리다가 외출하려고 현관문을 열고 나오는 틈을 타 범행했다. 남씨는A씨에게 상처를 입힌 뒤 달아났지만, 흉기로 자해하고 나서 다시 아파트로 돌아오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경찰은 A씨 신변 보호를 위해 112시스템에 등록하고 집 주변을 순찰하며 스마트워치(위치추적기)를 지급했다.
 
경찰은 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