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자농구 남북단일팀이 홍콩 대표팀이 된 사연

중앙일보 2018.08.16 06:05
시작 전부터 운영상 혼란을 빚어 온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을 사흘 앞두고 일부 종목 경기가 시작했음에도 곳곳에서 황당한 실수가 이어졌다.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는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의 한반도기를 홍콩 국기로 잘못 표기하고 190㎝ 넘는 ‘장신센터’ 의 키를 160㎝로 소개하기도 했다.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은 1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바스켓홀에서 개최국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역사적인 첫 경기를 치렀다. 아시안게임에서 남과 북이 하나의 팀을 이뤄 경기에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바스켓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농구 예선 A조 1차전에서 남북단일팀 국기에 홍콩국기가 걸려 있다. 2018.8.15./뉴스1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바스켓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농구 예선 A조 1차전에서 남북단일팀 국기에 홍콩국기가 걸려 있다. 2018.8.15./뉴스1
대승 거둔 단일팀   (자카르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A조 예선 남북단일팀 대 인도네시아의 경기. 108-40으로 대승을 거둔 단일팀 선수들이 경기 종료 후 종합대회 단일팀 사상 첫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2018.8.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승 거둔 단일팀 (자카르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A조 예선 남북단일팀 대 인도네시아의 경기. 108-40으로 대승을 거둔 단일팀 선수들이 경기 종료 후 종합대회 단일팀 사상 첫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2018.8.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활짝 웃는 남북   (자카르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A조 예선 남북단일팀 대 인도네시아의 경기. 강이슬(왼쪽부터)과 북측의 로숙영, 장미경이 경기를 지켜보며 활짝 웃고 있다. 2018.8.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활짝 웃는 남북 (자카르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A조 예선 남북단일팀 대 인도네시아의 경기. 강이슬(왼쪽부터)과 북측의 로숙영, 장미경이 경기를 지켜보며 활짝 웃고 있다. 2018.8.15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 순항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A조 예선 남북 단일팀과 인도네시아의 경기에서 남북 단일팀 북측 로숙영(오른쪽 두번째)이 골밑슛을 성공한 뒤 남측 박지현(왼쪽), 박혜진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8.8.15   hi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 순항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A조 예선 남북 단일팀과 인도네시아의 경기에서 남북 단일팀 북측 로숙영(오른쪽 두번째)이 골밑슛을 성공한 뒤 남측 박지현(왼쪽), 박혜진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8.8.15 hi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남북 단일팀 응원단이 들고 온 한반도기가 경기장 한 블록을 가득 채웠지만 정작 스코어를 알려주는 전광판에서는 보이지 않았다. 경기 시작 이후 장내 전광판에는 양 팀의 선수 명단과 함께 참가국의 약자와 국기가 떴는데, 단일팀을 뜻하는 ‘COR’ 위엔 한반도기가 아닌 붉은 깃발이 나타났다. 대회 측이 실수로 홍콩 국기를 잘못 사용한 것이다.

 
남북 단일팀은 이번 대회에서 ‘코리아(Korea)’를 공식 팀 명칭으로 사용하고 약어 표기를 ‘COR’로 하기로 결정했다. 공식 깃발은 한반도기다.
 
이는 1쿼터 경기가 4분 가까이 진행될 때까지 방치됐다가 인도네시아가 작전 시간을 요청해 경기가 멈췄을 때야 한반도기로 수정됐다.
 
경기 전 연습 시간엔 ‘Unified(통일된) Korea’라는 이름과 함께 한반도기가 멀쩡히 올라와 있던 점을 고려하면 이해하기 어려운 실수다.
 
이뿐만 아니라 웹사이트의 선수 소개란에도 오류가 눈에 띄었다. 남북 단일팀 일원으로 이름을 올린 ‘장신 센터’ 박지수(20·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의 키가 160㎝로 표기된 것이다.
 
아시안게임 대회 공식 웹사이트 선수 소개의 박지수 [웹사이트 캡처]

아시안게임 대회 공식 웹사이트 선수 소개의 박지수 [웹사이트 캡처]

 
박지수가 지난해 2월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한국여자프로농구(WKBL) 청주 국민은행에 입단하면서 적어낸 고교 때 키는 193㎝다. 당시에도 이미 그의 키는 195㎝를 훌쩍 넘겼던 것으로 전해졌고, 최근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 진출하며 측정했을 땐 198㎝였다.
 
박지수 외에 단일팀 포워드 강이슬(KEB하나은행)의 키도 160㎝로 나와 있다. 강이슬의 공식 신장은 180㎝이다.
 
이날 단일팀의 1차전 상대인 개최국 인도네시아 선수의 키는 모두 상세히 입력됐지만 단일팀에선 박지현(숭의여고)과 김소담(KDB생명)의 키가 아예 입력되지 않았다.
 
한편 단일팀은 이날 인도네시아와의 첫 경기에서 108-40로 승리했다. 로숙영이 26분 14초를 뛰며 22점 8리바운드 5어시스트 2블록슛 4스틸로 펄펄 날았다. 김한별, 강이슬, 김혜연, 박혜진, 박하나 등도 두 자릿수 득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