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1초 뉴스] 드루킹 특검 백원우 비서관 ‘다른 듯 같은’ 말주변

중앙일보 2018.08.16 00:05
‘드루킹’ 김동원(49ㆍ구속) 씨의 인사청탁 등과 관련해 청와대 차원의 대응을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는 백원우(52)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15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출석해 약 8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참고인 신분으로 이날 오전 8시 45분쯤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에 출석한 백 비서관은 오후 4시 45분쯤 조사를 마쳤다.
 
오전 특검에 나오며 백 비서관은 기자들의 질문에 “성실히 잘 조사받겠다”고만 답했다. 
 
4시간 후 백 비서관은 같은 내용을 다르게 말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백 비서관은 “성실히 잘 조사받았다”고 말했다.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잘 조사 받았다”고 했다. 또 “도 변호사 불러서 어떤 말 나눴느냐” “드루킹 체포된 날 도 변호사에게 연락한 이유가 뭐냐”는 등의 질문에는 “조사 잘 받았다”고 답했다.
 
특검은 백 비서관을 조사한 이 날 오후 9시 30분 김경수(51) 경남지사에 대해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처음 소환해 조사한 지 9일 만이었다. 김 지사는 지난 6일과 9일 두 차례에 걸쳐 특검팀에 출석, 밤샘 조사를 받았다.
 
특검은 오는 25일 1차 수사 기간 60일을 마감한다.
“11초만 투자하면 뉴스가 보입니다”

중앙일보가 11초 동영상 뉴스를 서비스합니다. ‘11초 뉴스’는 시간이 없지만, 뉴스를 알고 싶은 독자분들을 위해 ‘짧고 굵은’ 핵심만을 담은 동영상 뉴스입니다. 11초는 ‘일일 뉴스’라는 의미입니다. 클릭! 클릭! 만 하시면 모든 뉴스를 이해하고 보실 수 있습니다. ‘11초 뉴스’는 중앙일보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서 서비스받으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성원 바랍니다. 또한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제보 영상도 기다립니다.
 
[11초 뉴스]

[11초 뉴스]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