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1초 뉴스]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광복절 소망, “200살까지 살아서…”

중앙일보 2018.08.16 00:05
광복 73주년인 2018년 8월 15일.  
이날 정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세계연대집회는 제1348차 정기 수요시위를 겸했다. 광복절인 이날 집회에는 이용수 할머니와 김복동ㆍ김경애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들과 700여명의 시민이 함께했다.
이용수 할머니의 목소리는 어느 때보다 힘이 있었다.
“함께 200살까지 살아서 하늘에 계신 할머니들한테 ‘한을 해결하고 왔다’고 하고 싶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성명문을 통해 “일본 정부는 근거 없는 2015년 한일합의를 빌미로 한 범죄부정ㆍ역사 왜곡ㆍ평화비 건립 방해 행위를 중단하고, 피해자들에게 공식사죄와 배상을 포함한 법적 책임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11초만 투자하면 뉴스가 보입니다”

중앙일보가 11초 동영상 뉴스를 서비스합니다. ‘11초 뉴스’는 시간이 없지만, 뉴스를 알고 싶은 독자분들을 위해 ‘짧고 굵은’ 핵심만을 담은 동영상 뉴스입니다. 11초는 ‘일일 뉴스’라는 의미입니다. 클릭! 클릭! 만 하시면 모든 뉴스를 이해하고 보실 수 있습니다. ‘11초 뉴스’는 중앙일보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서 서비스받으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성원 바랍니다. 또한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제보 영상도 기다립니다.
 
[11초 뉴스]

[11초 뉴스]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