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파탄으로 국민은 멍 드는데 한가롭게 남북 평화만 떠들면 되나”

중앙일보 2018.08.16 00:02 종합 5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 73주년 8·15 경축사에 대해 자유한국당 등은 “경제 파탄에 국민은 멍이 드는데 남북 평화만 떠들면 되는가. 한가롭다”고 혹평했다.
 

한국당·바른미래당 경축사 비판
평화당은 “분단 극복 의지 평가”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문 대통령의 확고부동한 입장을 알릴 기회였지만 그런 의지는 읽히지 않았다”며 “‘평화가 경제’라는 부분도 자칫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한 상태의 평화와 경제인지 되묻고 싶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온통 남북한 이슈로만 점철됐다. 최저임금과 주52시간의 부작용, 여기에 국민연금 혼선까지 정부의 아마추어 정책으로 국민은 당장 밤잠을 설치는데 이토록 한가로운 얘기만 해도 되는가”라고 비판했다.
 
특히 한국당 일각에선 이날 문 대통령의 남북한 경제공동체 발언에 대해 “북한을 남한식 자본주의로 바꾸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남한을 북한식 사회주의 경제체제에 편입시키겠다는 것인지 그 의도를 분명히 하라”는 지적이 나왔다.
 
관련기사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국민 모두를 위한 메시지가 돼야 할 8· 15 경축사에서 ‘촛불’에 편향된 인식을 드러낸 것은 아쉬움이 크다”며 “‘태극기’도 ‘촛불’도 같이 인정하고 함께 포용할 수 있는 국민통합의 정치를 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윤 대변인은 통일경제특구 등에 대해 "비핵화가 진전되지 않으면 공염불에 그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북핵 문제를 해결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결코 말이 앞서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의 경축사는 전쟁의 역사도, 북핵의 현실도 그저 흘러간 ‘과거’가 돼버린 것 같다”고 꼬집었다. 다만 이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밝힌 ‘남북 경제공동체’ 구상 등 많은 사안이 결실을 향해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대변인은 “한반도 평화 정착과 분단 극복의 의지를 재확인한 대통령의 입장을 평가한다”면서도 “구체적 비핵화 조치가 선결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주변 당사국 간의 신뢰와 협력을 구하는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