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검, 백원우 8시간 조사 “총영사 뽑아놓고 도두형 인사검증 앞뒤 안 맞아”

중앙일보 2018.08.16 00:02 종합 10면 지면보기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15일 백원우(52)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김경수(51) 경남지사를 상대로 한 ‘드루킹’ 김동원(49·구속기소)씨의 인사청탁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서다.
 

3월 면담 때 무슨 말 나눴는지 조사

특검팀 관계자는 “백 비서관의 경우 현재로서는 피의자가 아니다”며 “드루킹과 김 지사 사이의 공직 인사거래 의혹에 대해서만 제한적으로 진술을 청취했다”고 말했다.
백원우

백원우

 
백 비서관에 대한 조사는 이날 오후 4시40분쯤, 약 8시간 만에 마무리됐다. 실제 조사는 6시간 정도 걸렸지만 백 비서관이 조서를 2시간 동안 꼼꼼하게 체크했다. 특검팀은 백 비서관을 상대로 지난 3월 28일 도두형(61) 변호사를 청와대 앞에서 직접 만나게 된 경위를 중점적으로 확인했다. 도 변호사는 드루킹이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인물이자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피의자다. 드루킹이 댓글 여론조작을 대가로 요구한 인사청탁에 대해 사정기관을 총괄하는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해당 인물을 직접 만나 면담을 진행한 셈이다.
 
관련기사
 
앞서 경찰 조사에 따르면 백 비서관은 지난 3월 21일 오전 10시쯤 도 변호사에게 전화를 걸어 만남을 제안했다. 드루킹이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지 불과 1시간이 지난 시점이었다. 특히 당시 백 비서관은 국회의원 신분이던 김 지사로부터 “드루킹으로부터 협박을 받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상태였다.  
 
드루킹이 김 지사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인 한모씨에게 500만원을 건넸던 사실을 거론하면서 측근인 도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에 임명해 달라고 집요하게 요구했다는 내용이었다. 이 만남을 두고 정치권 등에서는 사정기관을 총괄하는 백 비서관이 김 지사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찰을 움직인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백 비서관과 도 변호사의 만남에 대해 청와대는 “인사검증 차원이었다”고 해명했다. 추천된 인물에 대한 검증은 민정비서관의 통상적인 업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하지만 특검팀 관계자는 “이미 오사카 총영사로 올 사람이 정해진 상황에서 같은 자리에 추천된 도 변호사를 검증하기 위해 민정비서관이 면담을 진행했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특검팀은 지난 12일 조사를 받은 송인배(50)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고 강금원 회장 소유의 골프클럽인 시그너스CC에서 자문료 성격으로 약 2억원을 받은 것이 정치자금법 위반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법리검토를 진행 중이다.  
 
특검팀 관계자는 “실제 해당 골프클럽에선 결혼식이 열린 적도 없고 업무를 맡은 기록도 없다”며 “혐의를 적용한다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볼 수 있지만 수사대상 논란과 수사기간의 문제 등을 감안해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내부적으로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비서관 역시 백 비서관과 마찬가지로 15일 현재까지 참고인 신분이다. 
 
정진우·정진호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