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바레인 6-0으로 제압…‘인맥 선발’ 황의조 해트트릭 기록

중앙일보 2018.08.15 22:51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 황의조가 두번째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 황의조가 두번째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해트트릭을 앞세운 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바레인을 가볍게 제압하고 아시안게임 2연패에 청신호를 밝혔다. ‘인맥 축구’ 중심에 있던 황의조가 일부 팬들의 비난 여론을 잠재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바레인을 6-0으로 제압했다.
 
황의조는 전반전에 3골을 넣어 해트트릭을 완성, 대표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황의조는 대표팀 명단 발표 때부터 김학범 감독과 친분 때문에 뽑혔다는 ‘인맥 축구 논란’에 휩싸였다.
 
김학범 감독은 손흥민(토트넘),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황희찬(잘츠부르크) 등 유럽파 공격수를 벤치에 쉬게하고, 나상호(광주)-황의조를 투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웠다. 황인범(아산무궁화)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고 이승모(광주)와 장윤호(전북)가 중앙 미드필더를 맡았다. 스리백은 왼쪽부터 황현수(서울)-김민재(전북)-조유민(수원FC)이 늘어섰고, 좌우 윙백은 김진야(인천)와 김문환(부산)이 담당했다. 골문은 ‘월드컵 스타’ 조현우(대구)가 지켰다.
 
대표팀의 이번 대회 첫 골은 전반 17분 ‘와일드카드’ 황의조의 오른발에서 나왔다. 황의조는 김문환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이동하며 내준 패스를 받아 골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바레인의 골문을 갈랐다.
 
전반 23분 황인범의 슈팅이 수비수 맞고 흐른 볼을 김진야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전반 36분 나상호가 왼쪽 측면에서 내준 볼을 황의조가 득점으로 만들었고, 전반 41분에는 황의조의 득점을 도운 나상호가 팀의 네 번째 골을 건져 올렸다.  
 
황의조는 전반 43분 상대 수비수와 골키퍼가 볼 처리를 놓고 주춤하는 사이 재빠르게 파고들어 골지역 오른쪽 사각에서 기막힌 오른발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전반을 5-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13분 황의조와 황인범을 불러들이고 이승우와 황희찬을 투입했다. 이승우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투입됐고, 황희찬은 나상호와 투톱을 이뤄 공격 최전방에 나섰다.
 
골키퍼 조현우는 후반 28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든 바레인의 공격수 하심과 1대1 상황을 맞았지만 멋진 선방으로 실점을 막아냈다. 조현우는 후반 39분에도 바레인의 강력한 중거리슈팅을 몸을 날려 막아내며 ‘철벽 수문장’의 위용을 과시했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아크에서 얻은 프리킥을 황희찬이 기막힌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 골을 작성하며 6-0 ‘완벽한 승리’를 완성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