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신문 “日 과거배상은 의무이자 회피 못할 책임”

중앙일보 2018.08.15 20:58
광복절인 15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일본에게 과거사 사죄를 요구하고 배상을 실천에 옮길 것을 촉구했다. [노동신문]

광복절인 15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일본에게 과거사 사죄를 요구하고 배상을 실천에 옮길 것을 촉구했다. [노동신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광복절인 15일 과거사 배상이 북일 관계에서 일본의 ‘법적, 도덕적 의무’이자 ‘회피할 수 없는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날 6면에 게재한 ‘비루한 청탁외교’라는 제목의 개인명의 논평에서 “일본이 우리와의 관계에서 해야 할 일은 무엇보다 먼저 조선 인민에게 저지른 납치범죄를 비롯한 죄 많은 과거에 대하여 진심으로 사죄하고 성근(성실)하게 배상하며 다시는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것을 맹약하고 그것을 실천 행동에 옮기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것은 조일(북일) 두 나라 관계에서 일본이 반드시 이행하여야 할 법적, 도덕적 의무이며 회피할 수 없는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납치문제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달라진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 지위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응당 해야 할 과거청산부터 성실히 하여야 한다”며 “그밖에 다른 선택이란 있을 수 없다”고 일본에 촉구했다.
 
신문은 “납치문제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우리가 일본에 대고 할 소리”라며 “과거에 숱한 조선사람들을 납치, 강제연행해 죽음의 전쟁판과 고역장에 끌어갔다.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납치해 성노예살이를 강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납치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일본과 계산할 것이 너무나도 많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같은 지면에 함경북도 지역에서 일본군 위안소의 존재가 추가로 확인됐다는 ‘조선 일본군 성노예 및 강제연행 피해자 문제 대책위원회’의 조사보고서도 게재했다.
 
북한은 최근 남북ㆍ북미대화 국면에서 일본이 납북자 문제 해결 등을 위한 대화를 타진하자 과거사 청산 필요성을 거론하며 일본을 압박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