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복절 행사에서 애국가 부른 이 남성, 화제된 이유는?

중앙일보 2018.08.15 20:32
[사진 MBC 방송화면]

[사진 MBC 방송화면]

15일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진행된 행사에서 애국가를 부른 남성의 정체가 화제다. 그는 현재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출연 중인 배우 이정현이다.
 
이정현은 이날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진행된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 참석해 뮤지컬 배우 홍지민ㆍ독립유공자 가족들과 함께 무대에 올라 애국가를 제창했다.  
 
[사진 화앤담픽처스 제공]

[사진 화앤담픽처스 제공]

이정현의 무대가 화제가 된 이유는 그가 다수 작품에서 일본인 역할로 이름과 얼굴을 알렸기 때문이다. 그는 KBS 드라마 ‘임진왜란 1592’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고, 영화 ‘박열’에서는 조선인들을 괴롭히는 일본 자경단의 일원으로 출연해 활약했다. 또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악랄한 일본 군인 츠다 하사로 역을 맡아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자연스러운 일본어 실력과 연기로 일본인이 아니냐는 오해도 샀지만, 이정현은 전북 김제에서 태어난 토박이다. 그는 최근 한 방송에서 일본 유학시절, 일본인 교수의 잘못된 역사관을 바로잡기 위해 일본어를 공부했다는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사진 효자동사진관]

[사진 효자동사진관]

 
이정현 소속사 측은 “‘미스터 션샤인’ 이후로 주목을 받았고, 이정현이 인터뷰를 하면서 얘기한 것들이 마음에 드셨는지 인터뷰를 보고 연락을 주셨다고 하더라”며 “좋은 의미의 행사여서 참석했다. 잘 다녀왔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