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국방부 “남북 동해지구 군 통신선 8년 만에 정상화”

중앙일보 2018.08.15 20:17
사진은 군 관계자가 북측과 통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사진은 군 관계자가 북측과 통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남북관리구역 동해지구의 군 통신선이 8년 만에 완전 정상화됐다.
 
국방부는 15일 “남북 군사당국은 판문점선언과 장성급군사회담 합의사항 이행 차원에서 지난 7월 16일 서해지구 군 통신선 정상화에 이어, 오늘 동해지구 군 통신선도 완전 복구하여 모든 기능을 정상화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 광케이블을 통한 남북 군사당국 간 유선 통화 및 문서교환용 팩스 송ㆍ수신 등 모든 기능이 정상적으로 운용되고 있다. 동해지구 군 통신선은 2010년 11월 28일 산불로 인해 완전히 소실된 이후 8년 만에 복구됐다.
 
국방부는 이날 “서해지구 군 통신선과 함께 동해지구 군 통신선이 완전 복구됨에 따라 남북 군사당국간 복수의 소통채널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동해선 철도ㆍ도로 현대화 사업, 산림협력 사업 등 남북간 다양한 교류협력사업 진행 때 출입 인원 통행지원 등 군사적 보장조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 이행의 일환으로 서해지구에 이어 동해지구 군 통신선까지 완전히 복구되어 정상화됨에 따라 남북간 군사적 긴장완화 및 신뢰구축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 군사당국은 동해지구 군 통신선이 정상화됨에 따라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금강산지역에서 진행될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위한 통행 및 통신을 원활하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