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애국당, 육영수 서거 44주기 태극기 집회…‘대화 경찰’ 첫 도입도

중앙일보 2018.08.15 18:41
15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서울지방경찰청 대화경찰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무효 및 석방 촉구 국민대회 참가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서울지방경찰청 대화경찰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무효 및 석방 촉구 국민대회 참가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복 73주년을 맞아 15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는 광복절 관련 집회와 행사가 열렸다. 이날 도심에서 여러 집회가 한꺼번에 열리면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집회ㆍ시위의 자유와 인권을 보장하기 위해 ‘대화경찰관 제도’를 시범 운영했다. 3명씩 12개팀으로 이뤄진 대화경찰관들은 광복절 집회와 시위 현장에 분산 배치됐다.  
 
광복절을 맞아 보수 진영의 이른바 ‘태극기 집회’ 등 정치적 구호를 담은 집회시위도 잇따랐다. 대한애국당은 육영수 여사 서거 44주기를 맞아 이날 오전 9시 국립현충원 묘역을 참배한 뒤 오후 1시 서울역으로 자리를 옮겨 제76차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며 서울역과 숭례문 등을 거쳐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까지 행진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등 보수 개신교계는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이 국무회의를 통과한 것을 비판하면서 오전 10시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미스바대각성 구국금식기도성회’를 열었다.
제73주년 광복절인 15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제강점기 피해자 전국유족연합회 회원들이 일본 정부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정당한 피해 보상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마친 뒤 대형 태극기를 앞세우고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73주년 광복절인 15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제강점기 피해자 전국유족연합회 회원들이 일본 정부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정당한 피해 보상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마친 뒤 대형 태극기를 앞세우고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대연합 등 탄핵 반발 군소 단체 등이 모여 결성한 비상국민회의는 오후 1시 광화문 교보빌딩에 모여 대규모 집회를 열고 청와대까지 행진했다. 이날 서울 도심에서 열린 보수 성향 단체의 집회에는 약 2만여 명이 참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도심 곳곳에서 집회를 열고 행진하면서 일대 교통이 극심한 혼잡을 겪었다.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진보 성향 단체들의 행사도 잇따라 열렸다. 서울통일연대는 이날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종묘공원에서 8ㆍ15 기념대회를 열고 ‘판문점 선언 이행 및 평화협정 실현’을 촉구하며 광화문 주한미국대사관까지 행진했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제73주년 광복절인 15일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문재인 대통령 탄핵촉구 집회를 열고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 [뉴스1]

보수단체 회원들이 제73주년 광복절인 15일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문재인 대통령 탄핵촉구 집회를 열고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