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文대통령 경축사, ‘촛불’에 편향…‘태극기’도 포용해야”

중앙일보 2018.08.15 18:26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와 관련, “광복 73주년을 맞아 국민 모두를 위한 메시지가 되어야 할 문 대통령의 경축사에서 ‘촛불’에 편향된 인식을 드러낸 것은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태극기’도 ‘촛불’도 같이 인정하고 함께 포용할 수 있는 국민통합의 정치를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평화’를 핵심적인 메시지로 강조했다”며 “한반도 평화는 모든 국민의 염원이고 이를 위해서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필수적이다.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국민적 염원인 북한의 비핵화에 실질적인 진전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한반도의 평화를 주도하기 위해서는 강한 국력과 경제력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평화가 경제’라고 했으나 남북 평화 무드가 온다고 해서 경제가 저절로 좋아지는 것은 아니다. 올바른 경제정책을 시행할 때 경제성장과 발전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또 “통일경제특구와 동아시아 철도공동체도 선언에 그치지 않으려면 냉철한 현실인식을 바탕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진전되지 않으면 공염불에 그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1945년 해방과 함께 분단의 아픈 역사가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며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와 번영은 국력이 바탕이 되지 않으면 실현할 수 없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통합이고 국민통합 없는 남북통합과 한반도 평화는 요원한 것”이라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