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영길 “송영길은 ‘BTS’, 이해찬은 ‘남진’…추미애, 이해찬 지지 옳지 않아”

중앙일보 2018.08.15 17:34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대표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당 전국노동위원회 주최 당대표 후보 초청 노동정책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대표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당 전국노동위원회 주최 당대표 후보 초청 노동정책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대표 후보는 15일 “당대표인 추미애 의원까지 이해찬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겉으로는 다 공정, 중립이라고 하면서 당대표까지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행위는 공정한 선거에 옳지 않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고 “본인이 나중에 그런 증거를 확보해서 말씀드리겠다”고 부연했다.  
 
송 의원은 이어 “이종걸 의원은 지금도 전라도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이해찬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다니고 있다는데 적절하지 않은 행동”이라며 “그런 것에 대한 기준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전당대회 판세에 대해서는 “잘되고 있고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는 확신을 대의원을 만나면 만날수록 느끼게 된다”고 분석했다.  
 
송 의원은 상대 후보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이해찬 후보를 ‘옛날 스타’라 칭했다. 그는 “이해찬 후보의 전성기는 사실 노무현 대통령 때 아니었느냐”며 “지금 남진이 노래를 하면 우리가 박수치고 옛날 스타를 존중하지만, 지금 전성기인 방탄소년단(BTS)과 비교할 수는 없지 않나”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전성기는 송영길”이라고 덧붙였다.  
 
김진표 후보에 대해선 “민주당을 사드 배치 찬성하고 전술핵 배치까지도 찬성했던 사람에게 맡기면, 이게 자유한국당과 색깔 차이가 불분명해서 당의 정체성에 심각한 우려가 발생한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밖에도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무죄 판결에 대해 “한국사회가 여성에 대한 판단을 하는데, 아직도 판사를 비롯해 우리 사회 전체가 보수적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딸이 엄청난 항의 메시지를 보냈다”며 “엄청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