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검, 백원우 비서관 6시간 신문 마무리…김경수 영장여부 검토

중앙일보 2018.08.15 16:35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대한 참고인 신문을 6시간 만에 마무리했다.
 
특검은 1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 50분쯤까지 백 비서관을 상대로 그가 어떤 경위로 드루킹 일당을 접촉했는지, 이들의 댓글조작 행위를 알고 있었는지 등을 캐물었다.
 
백 비서관은 올해 2월 말 당시 국회의원이던 김경수 경남지사로부터 드루킹 측에게 협박을 받고 있다는 취지의 도움 요청을 받았다. 드루킹이 김 지사의 당시 보좌관 한모씨에게 500만원을 건넨 사실을 거론하며 측근 도모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에 임명해 달라고 집요하게 요구한다는 내용이다.
 
백 비서관은 이후 드루킹이 체포된 지 일주일 만인 지난 3월 28일 도 변호사와 1시간 남짓 면담했다. 이를 두고 사정기관을 총괄하는 백 비서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지사를 돕고자 권한을 남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 그가 드루킹의 댓글 작업 행위를 알고 드루킹 일당을 회유하기 위해 부적절한 제안을 했을 수 있다는 의혹도 나왔다.
 
백 비서관이 드루킹 일당의 댓글 작업을 알고 있던 것으로 밝혀지면 그에게 도움을 청한 김 지사가 몰랐다는 주장은 설득력을 잃게 된다.
 
백 비서관은 이날 오전 8시 45분 특검에 출석하면서 ‘드루킹의 댓글조작을 알았느냐’라는 질문에 “성실히 잘 조사를 받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도 변호사를 만나 어떤 대화를 했느냐는 질문 등에도 “안에 들어가서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백 비서관에 대한 조사를 마친 특검은 남은 1차 수사 기간 10일 이내에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