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터키, 미국에 맞불…미국산 승용차·주류·담배 관세 대폭 인상

중앙일보 2018.08.15 14:57
지난달 뉴욕 유엔총회에서 만난 에르도안 대통령(왼쪽)과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지난달 뉴욕 유엔총회에서 만난 에르도안 대통령(왼쪽)과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미국과 무역갈등을 겪고 있는 터키가 미국에서 수입되는 승용차·주류·담배 등에 부과되는 관세를 대폭 인상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지난 1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터키산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2배 올리기로 한 데 대한 보복이다. 터키 리라화 가치는 미국의 관세 인상으로 폭락한 상황이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서명한 관보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자동차 관세는 120%, 주류는 140%, 잎담배는 60%까지 인상됐다. 화장품·쌀·석탄 등의 품목에 부과되는 관세도 인상했다. 
 
미국과 터키는 터키가 미국인 목사를 장기 구금하고, 이란 제재에 불참하는가 하면 시리아 사태 해법에도 이견을 드러내면서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다.
 
관련기사
미국의 제재로 경제에 직격탄을 맞은 터키는 이번 사태를 ‘터키 공격’으로 부르며 미국을 맹비난 중이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미국이 전략적 동반자의 등에 칼을 꽂았다”고 미국을 성토한 데 이어, 14일엔 미국 전자제품을 불매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에르도안 대통령은 공개 연설에서 “우리는 미국 전자제품 구매를 거부할 것”이라면서 “(미국이) 아이폰을 갖고 있다면 다른 쪽에는 삼성이 있다”고 말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g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