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럴림픽 열기를 생활체육으로… 문체부, 장애인 체육센터 150개 신설

중앙일보 2018.08.15 09:30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 대국민 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체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 대국민 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체부]

평창패럴림픽의 열기를 생활체육으로 이어간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 계획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유산 창출을 위한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 대국민 보고회'를 열었다. 문체부는 '장애인 체육, 모두를 위한 체육의 시작'이라는 비전으로 ▲장애인이 주도하는 체육, ▲장애인이 즐기는 체육, ▲장애인과 함께하는 체육 3대 추진전략을 세웠다.
 
핵심은 평창패럴림픽 마스코트인 반다비 이름을 붙인 '반다비 체육센터'다. 문체부는 2025년까지 시·군·구 단위로 건립되는 반다비 체육센터 150개를 새롭게 세운다. 반다비 센터는 장애인이 우선하여 사용하지만 비장애인도 함께 이용하는 통합시설로 운영된다. 체육시설을 넘어 장애인 커뮤니티 센터 및 복합 문화체육시설로 기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저소득층 유·청소년을 대상으로 발급하고 있는 스포츠강좌이용권을 장애인 전체로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장애인 체육 입문자를 대상으로 하는 장애인 생활 체육교실도 현재 622개에서 2022년까지 1300개도 확대한다. 장애인 생활체육 동호회 지원도 늘린다. 동호회가 일부 종목에 편중되지 않도록 종목별 동호회 지원을 다양화하고, 생활체육교실 참여자의 동호회로의 전환을 우선 지원한다. 생활체육지도자도 현재 577명에서 2019년 800명, 2022년 1200명으로 점차 늘린다.
 
대한민국 겨울패럴림픽에서 첫 금메달을 따낸 노르딕스키 신의현. [연합뉴스]

대한민국 겨울패럴림픽에서 첫 금메달을 따낸 노르딕스키 신의현. [연합뉴스]

정부가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 건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성공적인 개최 덕분이다. 평창패럴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노르딕스키 신의현이나 동메달을 따낸 파라아이스하키 대표팀 주장 한민수는 모두 생활체육을 경험한 뒤 엘리트선수로 전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패럴림픽 경기장을 직접 방문해 선수단을 격려했고, 지난 3월 국무회의에서 장애인체육 활성화를 지시했다. 일반 장애인들은 그동안 체육시설 숫자 부족, 이동권 문제 등으로 20.1%만이 생활체육에 참여했다.  
 
문체부는 2022년까지 이를 30%로 올릴 계획이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전체 장애인 중 90%에 가까운 사람이 교통사고 등 사고로 인한 중도 장애인이다.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은 장애인만을 위한 정책이 아닌 우리 모두를 위한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