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검 출석한 백원우, ‘드루킹 댓글조작 알고 있었나’ 질문에…

중앙일보 2018.08.15 09:11
‘드루킹’ 김동원씨의 인사 청탁 등에 대한 청와대 차원의 대응을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는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참고인 신분으로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특검은 15일 오전 9시 백 비서관을 소환해 그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 등을 어디까지 알고 있었는지, 인사 청탁 등과 관련해 어떤 조치를 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소환 통보 시간보다 약 15분쯤 일찍 특검에 도착한 백 비서관은 기자들의 질문에 “성실히 잘 조사받겠다”고만 답했다. ‘도두형 변호사와 어떤 이야기를 했는가’ ‘드루킹 체포된 것을 알고 만난 것인가’ 등의 질문에는 “안에 들어가서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후 조사실로 향했다.  
 
백 비서관은 드루킹이 경찰에 체포된 후 일주일이 지난 3월 28일 드루킹이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 후보자로 추천했던 도 변호사를 약 40분간 면담했다. 도 변호사는 “일본과 관련한 일반적 얘기를 나눴던 것이 전부”라고 주장하지만, 특검은 둘 사이에 댓글조작이나 인사 청탁과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가 오간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특검팀 관계자는 앞서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던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백 비서관에 대한 조사를 두고 “김 지사에 대한 수사를 최종조율해가는 막판 과정”이라고 말했다.  
 
60일간의 1차 수사 기간 중 열흘밖에 남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특검은 백 비서관을 조사한 뒤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