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하늘마저  능멸하는 꽃, 능소화
권혁재 기자 사진
권혁재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shotgun@joongang.co.kr

하늘마저 능멸하는 꽃, 능소화

중앙일보 2018.08.15 07:00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아침 출근길에 늘 만나는 담장입니다.
한남오거리에 있는데 폭이 100m 족히 넘고 높은 곳은 10m 정도 됩니다.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이 길고 높은 담장에 능소화가 그득합니다.
담장을 에운 싱그런 잎사귀에 주황색 꽃이 다발로 하늘거립니다.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지독한 더위도 아랑곳없습니다.
푹푹 찌는 여름 내내 피고 지고 또 폈습니다.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이원규 시인의 시 ‘능소화’가 절로 떠오르는 풍경입니다.


꽃이라면 이쯤은 돼야지  
화무십일홍  
비웃으며  
두루 안녕하신 세상이여  
내내 핏발이 선
나의 눈총을 받으시라
 
 
버스를 타고 지나치며 늘 뇌입니다.
꽃이라면 이쯤은 돼야지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이리 숨 막히게 더운데도 벌들이 윙윙거리며 꿀을 따느라 정신없습니다.
아마도 올여름, 이 벌들에겐 능소화가 생명줄이나 다름없을 겁니다.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큰 차가 휙 지나니 땀 범벅 얼굴에 바람이 건듯 스칩니다.
시원함을 느끼자마자 꽃이 후드득 집니다.
동백꽃만큼이나 속절없이 ‘툭’ 집니다.
꽃 진자리, 마치 다른 계절 같습니다.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능소화는 지고 또 져도 하염없이 꽃을 피워냅니다.
온몸으로 콘크리트 담장을 오르고 오릅니다. 
끝 간데없이 하늘을 우러른 능소화를 두고 이원규 시인은 이리 시를 적었습니다.
 
주황색 비상등을 켜고  
송이송이 사이렌을 울리며  
하늘마저 능멸하는  
 


슬픔이라면  
저 능소화만큼은 돼야지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능소화/ 한남오거리/ 201808

 하늘마저 능멸하는 꽃, 능소화는 여태 지고 피고 있습니다.
 
배너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구독하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