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터키 대통령 "미국 제품 불매할 것, 우리에겐 삼성이 있다"

중앙일보 2018.08.15 01:44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AP=연합뉴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AP=연합뉴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미국의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 전자제품을 불매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AFP 통신 등이 전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공개 연설에서 "우리는 미국 전자제품 구매를 거부할 것"이라면서 "(미국이) 아이폰을 갖고 있다면 다른 쪽에는 삼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국 가전업체 브랜드를 언급하면서 "우리도 우리의 '비너스'와 '베스텔'이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터키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소속 동맹국이지만 터키가 미국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를 장기 구금하고, 미국의 이란 제재에 불참하는가 하면 시리아 사태의 해법에 이견을 보이면서 갈등을 겪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일 브런슨 목사의 석방을 압박하며 터키 장관 2명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지난 10일에는 트위터에 "터키와의 관계가 좋지 않다"며 터키산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2배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