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 당권주자 ‘이재명’ 놓고 공방전…宋 “전파 낭비” 李 “인연 없어” 金 “탈당해야”

중앙일보 2018.08.15 00:33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들이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토론' 3차TV합동토론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기호순으로 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후보. [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들이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토론' 3차TV합동토론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기호순으로 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후보.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는 14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의 TV 토론에서도 뜨거운 감자였다. 
 
송영길·김진표·이해찬 후보(기호순)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스튜디오에서 진행된 ‘100분 토론’ 3차 TV 합동토론회에서 조직폭력배 연루설에 휩싸인 이 지사의 자진 탈당을 놓고서 날을 세웠다.
 
이 사안과 관련해서는 송 후보와 이 후보가 함께 김 후보를 포위해 공격하는 분위기였다.
 
김 후보는 앞서 “이 지사가 결단을 내릴 필요가 있다”며 사실상 탈당을 요구한 바 있다.  
 
송 후보는 “이 지사가 대통령 측근도 아니고, 당 지지율이 떨어진다는 것은 비약이다. 당 대표가 된 후 당헌·당규에 따라 처리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그 이야기는 그만하자”며 “전파 낭비”라고도 했다.  
 
이 후보 역시 “저와 이 지사가 가깝다는 것을 자꾸 부각해서 저를 비판하려는 프레임에서 나온 것으로 본다”며 “사적으로 아무 인연이 없다. 긴밀한 관계인 것처럼 프레임을 만들어 가는 자체가 옳지 않고 당에 도움이 안 된다. 수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김 후보는 “권리당원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끊임없이 이 문제를 제기한다”며 “당 대표가 되겠다는 사람이 당 지지율에 영향을 주는 일에 대답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맞섰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