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터키발 ‘미친 월요일’ … 아르헨 금리 45%로 올려 페소화 방어

중앙일보 2018.08.15 00:02 종합 15면 지면보기
터키 리라화 가치가 급락한 13일(현지시간) 터키를 찾은 관광객들이 이스탄불 루이비통 매장 앞에 줄을 서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터키 리라화 가치가 급락한 13일(현지시간) 터키를 찾은 관광객들이 이스탄불 루이비통 매장 앞에 줄을 서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세계금융시장에 ‘미친 월요일’을 불러왔던 ‘터키발 충격’의 첫 감염자가 나왔다. 이미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아르헨티나다. 병세 악화를 막기 위해 중앙은행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준금리’라는 극약 처방을 썼다.
 

구제금융 500억 달러 받고도 휘청
빚 많은 이탈리아도 ‘약한 고리’
일각 “신흥국 외환보유액 많아져
금융위기로는 번지지 않을 것”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13일(현지시각) 기준금리를 연 45%로 끌어올렸다. 지난 5월 연 40%로 올린 뒤 3개월 만에 5% 포인트를 전격 인상했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적어도 10월까지 현 수준의 기준금리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 폭락과 자금 유출을 막기 위해서다. 이날 페소화 가치는 장중 한때 사상 최저수준인 달러당 30페소 초반까지 떨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에 ‘관세 폭탄’을 터뜨리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결사 항전의 의지를 드러내며 세계금융시장은 ‘터키발 충격’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이 중 가장 약한 고리인 아르헨티나가 직격탄을 맞았다.
 
아르헨티나의 경제 상황은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 페소화 가치는 올해 들어 달러 대비 38%가량 하락했다. 페소화 가치 하락과 자본 유출이 이어지자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올해에만 세 번에 걸쳐 기준금리를 17.75%포인트나 올렸다. 지난 6월에는 국제통화기금(IMF)에 손을 벌려 500억 달러를 지원받았다. 하지만 지난 정권의 부패 스캔들이 불거지는 등 불확실성이 커진 데 이어 터키발 충격까지 더해지자 다시 주저앉았다. 귀도 차모로 펙테트 자산운용사 선임 매니저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아르헨티나와 터키는 샴쌍둥이 같다”며 “(경제가 위기에 빠진) 이유는 다르지만, 결과는 비슷하다”고 밝혔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시장의 관심은 이제 터키발 충격의 감염 정도와 속도, 금융위기의 발생 가능성에 집중된다. 여전히 지뢰밭은 많다. 현재 시장이 우려의 시선으로 지켜보는 곳은 이탈리아다. 13일(현지시각) 이탈리아 10년물 국채금리는 전날보다 0.11%포인트나 오르면서(채권값 하락) 3.09%를 기록했다. 이탈리아의 정부 빚(2조5000억 달러)은 미국과 중국·일본에 이어 4번째로 많다.
 
달러 빚 부담이 큰 국가도 충격을 피해갈 수는 없을 전망이다. 스위스쿼트의 페트르 로젠스트리히 애널리스트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칠레와 멕시코·인도네시아·러시아·말레이시아의 경우 국내총생산(GDP) 대비 비은행권 달러채의 비중이 높다”고 지적했다. 러시아 루블화 가치는 13일 장중 한 때 2016년 이후 최저치로 추락하기도 했다.
 
다만 이번 사태가 금융위기로까지 번지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블룸버그는 14일 “자산 가격 재조정 등 몇몇 신흥국으로 터키발 충격이 전염될 수 있지만, 금융위기로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증시가 흔들리고 통화 가치가 하락하는 등 몇몇 신흥국을 짓누르는 압력은 커지고 있지만, 경제 펀더멘털(기초체력)이 나쁘지는 않아서다. 중국을 포함한 12개 신흥국의 외환보유액이 3조1500억 달러로 2009년(2조 달러)에 비해 큰 폭으로 늘어난 데다 경상수지 적자에서 벗어난 곳도 많다는 게 블룸버그의 설명이다.
 
이런 시각을 반영하듯 14일 아시아 증시는 진정됐다. 코스피 지수(2258.91)와 코스닥 지수(761.91)는 전날보다 각각 0.47%와 0.83% 오르며 거래를 마쳤다. 일본 닛케이지수도 전날보다 2.28% 상승했다. 달러에 대한 원화 가치도 전날보다 6원 오른 1127.9원에 장을 마감했다. 유럽 시장에서도 장 초반 터키 리라화 가치가 전날보다 5% 급등했다. 
 
하현옥 기자, 뉴욕=심재우 특파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